닫기

- 한국e스포츠학회 로그인 화면입니다. -

학회소식The International Society for eSports Studies, ISES

제목 [COLUMN] ‘ 운발 게임 에 대한 진지한 담론‘을 읽고
작성자 관리자 등록일시 2021-02-16 15:17:15
첨부파일

‘ 운발 게임 에 대한 진지한 담론을 읽고
 

http://www.inven.co.kr/webzine/news/?news=237500&sw=%EC%B9%BC%EB%9F%BC&site=webzine

 위의 칼럼 운발게임에 대한 진지한 담론은 운발 게임과 실력 게임에 대해서 잘 정리해 놓았다운발 게임은 운의 요소가 크게 작용하며플레이어가 인 게임에서 통제 불가능한 변수가 많은 게임을 말한다실력 게임은 플레이어가 판단하고 결정할 수 있는 요소가 대부분이며 인게임에서 통제 불가능한 변수가 적은 게임을 말한다각각의 예시로 하스스톤과 철권을 들었다우리는 어떤 게임을 하든 아 운발 망겜!’ 이라는 소리를 자주 듣는다운이란 무엇일까모든 게임에는 운의 요소가 꼭 필요할까모든 게임에 운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.
 

실력게임이라 불리는 스타크래프트조차 운의 요소가 존재한다스타크래프트의 경우 시작할 때 본진의 위치가 랜덤이며각 유저는 정찰을 보내는데 운이 좋아 첫 서치를 할 경우 그 경기에서 우위를 점한다리그 오브 레전드(L.O.L)도 운의 요소가 많다. 5 vs 5 경기이기 때문에 팀원의 실력도 운의 요소 중 하나 이다챔피언를 선택하는 창에서 픽 순서에 따라 챔피언을 선택하게 되는데 미드나 탑 같은 경우에는 상대가 먼저 챔피언을 고를 경우에 보고 카운터를 쳐 그 경기에서 우위를 점 할 수도 있다중요한 오브젝트인 드래곤의 종류와 나오는 시간도 랜덤이며 용의 종류에 따라 운영법이 달라질 수 있다배틀그라운드의 경우 자기장의 위치자신이 선택한 집에 어떤 아이템이 있는 지도 운의 요소라고 할 수 있다그렇다면 게임에는 왜 운의 요소가 필요할까?
 

 우리가 아는 흥행한 게임들은 대부분 운의 요소가 있다. e스포츠를 즐기는 유저들은 대부분 놀이로서 게임을 즐긴다로제 카유아(Roger Caillois)는 저서 놀이와 인간(1958)에서 놀이의 형태를 아곤(agon), 알레아(alea), 미미크리(mimicry), 그리고 일링크스(ilinx)로 나누었다그 중 알레아는 운과 관련된다게임 속에 다음을 예측할 수 없는 우연성이 포함 되어있고이러한 알레아는 예측할 수 없는 우연성을 내포하고 있기 때문에 놀이와 게임에서 긴장감을 창출한다운의 요소를 포함함으로써 플레이어는 예측하지 못한 다양한 경우를 체험하고이를 통해 다양한 상황을 체험한다운의 요소가 없다면 게임은 100% 실력으로 이루어지고실력만이 게임 승패를 결정한다늘어가는 실력을 보며 즐거움을 얻다가도성장이 멈추면 더 이상 그 게임에 즐거움을 느끼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게임을 즐기는 유저라면 운에 의해 경기에서 패배하고 운발 망겜이라고 화내 본 기억이 한번 쯤은 있을 것이다하지만 운의 요소가 없었더라면 우리가 그 게임을 지속적으로 즐겼을까하고 생각해보자!


경성대학교 e스포츠연구소 제1기 모니터 요원 권윤영



이전글  ▲ 2020년도 한국e스포츠학회 정기총회 안내
다음글  ▼ 한국e스포츠학회& e스포츠연구소 콜로키움 'e...
닫기